windowskorea.com

윈도10 약진…점유율 윈도7 절반 돌파

익명 2017.01.05 15:54 조회 수 : 112

출처 http://  


윈도10 약진…점유율 윈도7 절반 돌파

세계 데스크톱 운영체제(OS) 시장에서 윈도10 점유율이 윈도7 절반 수준으로 증가했다.
윈도10 점유율은 불과 1년전만 해도 윈도7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1년 사이 윈도10 점유율이 빠르게 늘고, 윈도7 점유율이 다소 하락하면서 둘의 격차가 크게 감소했다.
2일 현재 넷마켓셰어 통계에 따르면, 세계 데스크톱 OS 시장에서 윈도10 점유율은 2015년 12월 10.0%에서 2016년 12월 24.4%로, 14.4%포인트(p)가량 늘었다. 같은 기간 윈도7 점유율은 55.7%에서 48.3%로 7.4%p가량 줄었다.

sini_ghTgM1JuJ6kSf3R (1).jpg



MS가 2018년 중반까지 윈도10 기기 보급량 10억대 돌파하겠다는 목표를 뒤로 미뤘다. (사진=씨넷)
MS가 2018년 중반까지 윈도10 기기 보급량 10억대 돌파하겠다는 목표를 뒤로 미뤘다. (사진=씨넷)
1년전 운영체제(OS)시장 점유율 1위는 윈도7(55.7%), 2위는 윈도XP(10.9%), 3위는 윈도8.1(10.3%)이었다. 윈도10(10.0%)은 근소한 차로 4위에 머물렀으며 리눅스(1.7%)가 멀찍이 떨어진 5위였다. 2016년 12월 1위는 여전히 윈도7(48.3%)이지만 2위는 윈도10(24.4%), 3위는 윈도XP(9.1%), 4위는 윈도8.1(6.9%), 5위는 리눅스(2.2%)다.

imc_jksuuoU8c21wnn5X.jpg


과거 윈도7 점유율은 윈도10의 5.6배에 달했는데, 1년이 지나면서 윈도7의 점유율이 윈도10의 2.0배 정도로 둘의 차이가 좁아졌다. 하락세인 윈도7 점유율은 50% 밑을 기록하고 있고, 상승세인 윈도10 점유율은 곧 데스크톱 4대 중 1대(25%)에 가까워질 전망이다.
지난해 윈도10 시장 점유율 증가 흐름은 윈도7, 윈도8.1 등 구버전 OS 점유율 감소와 맞물린다. 이는 윈도10을 탑재한 신형 데스크톱 제품 공급과, 윈도7과 윈도8.1 등 구버전 OS를 대상으로 진행된 무료 업그레이드 프로모션 효과로 풀이된다.
넷마켓셰어 2015년12월-2016년12월 월별 데스크톱OS 시장 점유율.
넷마켓셰어 2015년12월-2016년12월 월별 데스크톱OS 시장 점유율.
마이크로소프트(MS)는 지난해 7월29일까지 윈도7, 윈도8, 윈도8.1 사용자를 대상으로 윈도10 무료 업그레이드 혜택을 제공했다. 행사는 지난 2015년 7월29일 윈도10 출시일을 기점으로 1년간 진행됐다.
관건은 MS가 윈도10 점유율 상승세를 지속할 수 있을지 여부다. 윈도10 기기 수는 작년 상반기까지 3억5천만대, 9월말께 4억대를 넘어섰다. MS는 오는 2018년 중반까지 윈도10 기기 '10억대' 확보 목표를 내걸었지만, 지금 추세로는 어렵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원문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70102155110&lo=z41#csidx8785e85adf0709e8fc17f7417d52b3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윈도 10 무료 업그레이드 끝났다고? 지금도 된다 [1] file 익명 2017.02.04 193
» 윈도10 약진…점유율 윈도7 절반 돌파 [1] file 익명 2017.01.05 112
85 '베네수엘라 윈도우 10 대란' 첫 소송 제기 [1] file 익명 2017.01.03 100
84 윈도10 약진…점유율 윈도7 절반 돌파 [1] file 익명 2017.01.03 26
83 "윈도10 2차 업데이트 정식판, 4월 배포" file 익명 2017.01.03 77
82 윈도10, 태블릿서도 PC 기능 그대로 구현 file 윈코 2016.12.08 63
81 "리눅스로 되는 거, 윈도10도 되게 한다" file 윈코 2016.12.03 60
80 2억대 돌파한 윈도10, 2015년 성적표는? [1] file anonymous 2016.01.16 254
79 윈도우10 이용 말라는 공공기관들…액티브X가 뭐길래... [3] file 개구리 2015.09.30 716
78 MS '윈도우 10' 강제다운로드 꼼수, 자칫 최대 300만원 요금폭탄 [2] file 윈코 2015.09.13 757
77 나도 모르게 '윈도10' 설치파일이…꼼수 부리는 'MS'? file 윈코 2015.09.13 285
76 윈도10, 무료보급 앞세워 PC 운영체제 빠르게 확산 [4] file 상숙달림이 2015.09.05 338
75 Windows_10_AIO_22in1_x86_x64 [2] file 상숙달림이 2015.09.03 783
74 윈도우10 자동 업데이트 말썽, '업데이트 방지 툴' 공개 [4] file 2USD 2015.08.04 1046
73 [윈도10 리뷰]책상 앞에 앉으니 PC가 켜지네 [2] 상숙달림이 2015.07.30 412
72 윈도우10 '공짜 마케팅', 한국선 매력 없다 상숙달림이 2015.07.30 380
71 MS 윈도우 10, 무엇이 달라졌나요? 알면 정말 쓸만한 새 기능들 [3] 마륵 2015.07.30 301
70 [IT애정남] 윈도10 업그레이드 이후 포맷하면 어떻게 되나요? [1] 상숙달림이 2015.07.29 406
69 윈도10, 출시에 앞서 꼭 알아둬야 할 10가지 특징 [4] 상숙달림이 2015.07.28 322
68 Windows 10 update KB3074681 causes Explorer crashes [3] 상숙달림이 2015.07.27 169
67 MS 음성 비서 '코타나', 1차 출시는 7개국 [2] 상숙달림이 2015.07.24 182
66 Windows 10: RTM is dead (sorta) -- Long live Windows as a Service [4] 상숙달림이 2015.07.23 170
65 윈도10에 2개 브라우저가 탑재된 까닭은? [5] 상숙달림이 2015.07.23 211
64 윈도우10 핵심 기능 '코타나', 서비스 지역에서 한국 제외 [11] 마륵 2015.07.21 574
63 Watch the first Windows 10 ad use adorable babies to push Hello, Cortana, and Edge [1] 상숙달림이 2015.07.20 185
62 Windows 10, the pre-review: Six things build 10240 reveals about the new OS [1] 상숙달림이 2015.07.20 1267
61 윈도우 10 체험자, 7월 29일 이전에 정품인증 해제 [1] 마륵 2015.07.20 297
60 윈도우 10 출시 D-10…MS, 무료 업그레이드 10문 10답 공개 [2] file 마륵 2015.07.20 109
59 아마존, 윈도우 10 USB 예약 판매…홈버전 13만원·프로버전 23만원 [4] 마륵 2015.07.18 183
58 윈도우10 빌드 10240 배포 시작, 패스트/슬로우 동시 배포 [4] 마륵 2015.07.17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