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光海】 *.190.153.110 댓글쓰기 조회 수 455 추천 수 1 2016년 09월 05일 10:37:52
출처 http:// :  
친구가 톡으로 보내준 글인데 괜찮은 글인듯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

<아끼다 똥된다>

인사할 때 허리를 조금 더 숙이면 
보다 정중해집니다
그러나 그걸 아낍니다

말 한마디라도 
조금 더 정중하게 하면 
듣는 사람은 기분이 좋을 텐데
그걸 아낍니다

도움을 준 사람에게
“감사합니다 "하면
참 좋을 텐데
그걸 아낍니다

실례를 했으면 ”죄송합니다.”
하면 참 좋을 텐데
그걸 아낍니다

오해를 했으면
겸손하지 못한
“제 잘못입니다 "
하면 좋을 텐데
그것도 아낍니다

칭찬의 말도 아끼고
격려의 말은 더 아낍니다

주어서 손해볼 것도
아까울 것도 없는데
이 모든 것을 우리는
오늘도 열심히 아낍니다

우리 속담에 "아끼다 똥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profile
엮인글 :

profile

GreeGo

2016.10.25 09:55:53
*.91.90.196

아침부터 좋은글 보고 가요

profile

베이글라임

2017.02.23 23:08:22
*.234.16.180

참...공감되는 글입니다. 

아낄껄 아껴야지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19 일반 Microsoft Office 2010 설치 및 정품인증 크랙 [1] 윈코 2020-01-07 2007
2418 일반 다시 뵈니 반갑습니다. [1] 산책 2020-01-07 56
2417 일반 광고 문제 윈코 2020-01-06 69
2416 일반 2020년 부터 운영을 이렇게 할까 합니다 [19] 윈코 2020-01-05 436
2415 일반 안녕하세요 오피 입니다 [40] 윈코 2020-01-04 354
2414 일반 가입인사 드립니다. [2] 지나가던창문 2019-10-31 194
2413 일반 투표 하고 왔어요 [1] 윈코 2018-06-13 683
2412 일반 오매 완전 다운 [2] 윈코 2018-01-07 1002
2411 일반 윈도우 10 배경화면이 만들어지는 과정 file [2] 윈코 2017-12-25 721
2410 본토 일본인보다 더 악질 친일파였던 미국인 D.W.스티븐스 file [1] 윈코 2017-10-09 589
2409 동영상 (강연) 할말있어도 못하는 당신, 김창옥 강사 BEST OF BEST / 강의 창옥 포프리쇼 윈코 2017-10-07 785
2408 일반 여러분들 즐거운 추석 되세요 윈코 2017-10-03 276
2407 일반 오늘 비가 온다고 하는데 윈코 2017-09-05 269
2406 일반 반갑습니다. [1] 오호라 2017-09-01 344
2405 오늘은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덩케르크" file [1] 윈코 2017-07-22 344
2404 유 머 튀김 해주는 여동생 file [2] 윈코 2017-07-19 581
2403 일반 오늘 너무 더워요 윈코 2017-07-19 241
2402 유 머 늦게나마 가입 인사 드립니다. [1] myrod 2017-03-11 225
2401 이슈 가입인사 드립니다. [1] 고감맨 2017-03-05 243
2400 이슈 김기춘 결국 할말 못하는구나 윈코 2017-01-01 390
2399 일반 이제는 슬슬 윈도우 10으로 가야 하지 않을까요..? file [6] 윈코 2016-12-11 438
2398 일반 윈코 리뉴얼 하는데 오랜만에 하니 힘들군요... file [6] 윈코 2016-12-03 265
» 아끼다 똥된다 [2] 【光海】 2016-09-05 455
2396 이전 신고합니다. [1] QnAjoaa 2016-09-02 261
2395 가입인사드려요^^^ [1] 무지개천사00 2016-08-31 150
2394 SSD ADATA SP550 [3] 상숙달림이 2016-08-24 322
2393 유 머 할아버지 할머니 유머 상숙달림이 2016-08-24 1302
2392 두려워하지 마, 오빠가 있잖아! [1] 상숙달림이 2016-08-24 222
2391 조병화 사랑에 관한 시 [2] 상숙달림이 2016-08-23 559
2390 2016년 첫 발자욱을 남기면서...... [1] 응딱 2016-01-01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