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79

한국MS, 윈도 중심 혼합현실(MR) 전략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한국에서도 윈도 중심의 혼합현실(MR) 플랫폼을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 및 디바이스 생태계 확대에 나섰다.

한국MS는 15일 서울 강남의 문화전시공간 잼투고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MR 전략을 공개하고 애플리케이션 및 하드웨어 파트너의 제품 체험공간을 운영했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아우르는 경험을 제공한다는 MR 기술을 한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자리였다. 이로써 앞서 국내 개발자 상대로 제시한 MR 사업 및 지원 계획을 한층 구체화했다. [☞관련기사]

MR은 물리적 현실과 디지털 세계를 다양한 수준으로 혼합한 경험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현실에서 분리돼 완전한 가상 세계의 콘텐츠를 경험하는 VR과, 현실에 가상의 정보를 입혀 보여 주는 AR의 장점을 모두 취하면서 각각의 한계를 넘어선다는 게 한국MS가 강조한 특징이다.

1.jpg

MR 개념과 본사 MR전략을 설명한 한국MS 김영욱 부장

MS는 플랫폼, 제조사, 개발자, 유통사와 협력해 풍부한 MR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모두가 쉽게 MR을 접하고 활용해 더 많은 경험과 성취를 얻도록 돕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커넥티드 콜라보레이션 비즈니스 플랫폼, 커뮤니케이션 리얼리티, 입체적 인사이트 학습 플랫폼, 360도 액션 센터, 이 4가지 MR 활용 시나리오에 집중하기로 했다. 하지만 단순 게임 콘텐츠뿐아니라 교육,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등 전반적인 삶을 바꾸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날 한국MS는 하드웨어 파트너 6곳의 MR디바이스 6종을 소개했다. MR디바이스는 윈도PC에 연결돼 VR에 가까운 MR경험을 구현해주는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형 기기다. 현장에선 오는 21일 출시를 앞둔 삼성전자 HMD 오디세이가 프리미엄 MR디바이스 성격의 하드웨어로 비중있게 소개됐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110도 시야각, 3.5인치 듀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하만 AKG 헤드셋, 내장 카메라센서, 6자유도 모션컨트롤러, 간소화된 설치와 사용을 특징으로 앞서 나온 5종의 디바이스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관련기사]

2.jpg

프리미엄 윈도MR디바이스 오디세이의 특징과 장점을 소개한 삼성전자 김재호 부장

삼성전자 상품기획부 김재호 부장은 "기어VR의 출시로 가상현실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바 있는 만큼, 윈도MR디바이스인 오디세이 역시 사용자들이 기존에 경험해 보지 못한 수준 높은 몰입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전자는 MS를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사 및 개발자들과 협력해 MR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MR디바이스의 몰입감은 자체적으로 뛰어난 제원을 갖춘 것만으로 완성되지 않는다. 본질적으로 기기를 연결한 PC의 성능에 의존한다. PC의 성능이 충분하지 않으면 착용자는 MR디바이스를 통해 콘텐츠에 몰입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런 문제를 겪지 않으려면 소비자는 MR디바이스의 경험에 걸맞는 성능을 갖춘 PC를 써야 한다. 어떤 PC가 그에 해당하는지 판단할 기준을 MS 본사가 제시하기로 했다. 착용자가 콘텐츠에 몰입할만큼 충분한 성능을 지원하는 컴퓨터에 '윈도MR PC 뱃지'라는 인증을 부여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MS가 꿈꾸는 MR 생태계가 돌아가려면 충분한 성능을 내는 PC와 최신 기술을 지원하는 MR디바이스가 마련됐다 해도 결국 즐길 콘텐츠와 활용할 애플리케이션이 받쳐줘야 한다. 회사는 게임과 MS오피스, 교육 콘텐츠 등 사용자별로 쓸만한 앱이 여러가지 준비돼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MS는 글로벌 MS스토어에 마인크래프트, 토이크래시 등 2만2천개 앱이 MR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제공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오는 21일부터 국내에서 제작된 앱 50개 이상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3.jpg

국내 윈도MR 플랫폼과 생태계 확산전략을 제시한 한국MS 장홍국 전무

아무래도 MR디바이스 사용을 전제하지 않는 앱보다는 온전히 MR디바이스용으로 개발된 앱의 경험이 더 큰 몰입감을 줄 듯하다. 기존 윈도스토어의 2D스크린용 앱이 MR의 경험 일부를 이룰 수는 있더라도 그 생태계 확산 촉매가 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기존 3D전문 콘텐츠 제작자와 개발인력, 자원의 기반을 MR디바이스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일이 중요해 보인다. MS는 이런 차원에서 MS스토어에 유니티 콘텐츠 포팅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기업들이 기존 유니티 플랫폼 기술, 자산, 인력을 유지하며 판로를 넓힐 수 있다는 메시지다.

MS 측은 기존 게임 콘텐츠 시장을 중심으로 윈도 플랫폼에서 돌아가는 윈도MR의 영향력을 키우고 해당 플랫폼의 적용 분야를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다양한 국내 개발자 지원 정책과 프로그램을 통해 생태계를 확대하겠다고 예고했다. 회사는 이날 VR보다 AR쪽에 가까운 일명 '홀로그래픽' 디바이스, 홀로렌즈 하드웨어와 이를 활용한 포드, 볼보, 티센크루프 등 글로벌 기업의 사례를 함께 소개했지만, 아직 국내의 홀로렌즈 활용 사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국MS 장홍국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총괄 전무는 "윈도MR은 기존 VR 및 AR의 몰입도와 현실감을 뛰어 넘는 최고의 기술로 이미 해외 사용자와 기업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MS는 삼성을 비롯한 다양한 OEM 파트너사 및 개발자와 윈도MR 플랫폼을 보급하는 생태계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71115153003

profile

빠르고 쉬운 정보 페이업

전문 커뮤니티 페이업

http://fayup.com

첨부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 윈도10 최신 시험판에 사용이력 표시기능 등장 file [1] 윈코 2017-12-28 543
178 韓 구글 검색어 1위에 日애니 '너의 이름은' file 윈코 2017-12-14 149
177 삼성 스마트폰 위기(?)…"내년 세계점유율 10%대 하락" 윈코 2017-12-14 133
176 매물로 나온 테크데이타글로벌, MS 유통 시장 판도에 변화? file 윈코 2017-12-13 79
175 트럼프 대통령, 카스퍼스키랩 제품 사용 금지 법안 서명 file 윈코 2017-12-13 90
174 카스퍼스키랩 "크리스마스, POS 취약점 공격 주의" 윈코 2017-12-09 65
173 방통위, ‘집단소송제’ 법개정 검토…개인정보유출 기업책임 커진다 file 윈코 2017-12-08 47
172 무작위로 유포 중인 변종 랜섬웨어, “110만원 내놔” file 윈코 2017-12-07 77
171 “MS 윈도종속 벗자”국산 개방형OS ‘구름’14일 공개 file 윈코 2017-12-05 289
170 애플 항복…아일랜드서 세금 16조원 낸다 file 윈코 2017-12-05 63
169 윈도10 기기 6억대 넘었다 file 윈코 2017-12-03 34
168 암시장서 4위안에 팔리는 개인정보… '10만명 묶음' 거래하기도 file 윈코 2017-12-03 16
167 "광고비도 다 내놔”...상상 초월하는 애플의 갑질 횡포 [1] 윈코 2017-12-02 45
166 “윈도우 10+브라우저 탭” 새 윈도우 인터페이스 '세트' 미리보기 윈코 2017-12-01 58
165 MS "VM웨어도 애저 클라우드에서 쓰라" 윈코 2017-11-27 43
164 '충전시간 1시간→12분 단축' 리튬이온 전지 나온다 file 윈코 2017-11-27 50
163 개인생활 훔쳐보는 '스파이웨어', 구매자 2배↑ file 윈코 2017-11-26 47
162 청와대 해킹 시도 하루 평균 500~600건 file 윈코 2017-11-24 35
» 한국MS, 윈도 중심 혼합현실(MR) 전략 공개 file 윈코 2017-11-24 25
160 세계 슈퍼컴퓨터 톱500 모두 리눅스로 구동 file 윈코 2017-11-17 77